FANDOM


  • Vndtjs5
    Vndtjs5 closed this thread because:
    님피아 관련 문서 훼손
    2016년 7월 20일 (수) 08:10

    그런데 이브이의 역할은 세레나의 성장이라고는 하지만 이브이의 같은 경우에는 겁쟁이라는 성격을 가지고 있어서 낯을 많이 가리는 성격이여서 친구들하고는 친해지는 것이 시간이 걸리는데 하지만 시트론의 파르빗하고 있을 때는 마음이 안정 됩니다. 

    하지만 아무리 진화를 할려면 활약이 있어야 하는데 이브이한테는 활약 조차 없었습니다. 이브이 한테는 있었던 것은 배려와 위로와 격려 뿐이였습니다. 

    왜냐하면 아무리 겁쟁이라고 해도 잡히면 XY&Z 2화에서 말랑이(지가르데 코어)을 노린 로켓단에 의해 시트론의 파르빗, 유리카의 데덴네, 그리고 말랑이와 함께 납치당하나 파르빗이 앞니로 포획망을 끊은 덕에 넷이서 같이 탈출한다. 물론 성격상 겁부터 집어먹었으나 파르빗의 격려로 용기를 낸다. 그러나 얼마 안 가 로켓단에게 따라잡히고, 파르빗과 데덴네가 로켓단에 맞서 싸우나 둘 다 로켓단의 펌킨인과 오케이징에게 밀렸고, 이브이 자신은 여전히 겁만 집어먹을 뿐 별다른 공격도 도망도 하지 못했다.

    그런데 

    XY&Z 8화에서는 트라이 포카론에 출전했다. 출전 전날부터 잠을 잘 자지 못하거나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등 유달리 긴장한 모습을 보였는데 결국 프리 퍼포먼스 중간까지는 침착하게 잘 해내다가 클라이막스 부분에서 환호하는 관중들을 보고 순간 겁을 먹으면서 테르나 나뭇가지에서 미끄러지면서 추락하는 실수를 하고 만다. 다행히 세레나와 테르나의 도움으로 수습하고 퍼포먼스를 무사히 끝낸다. 하지만 우승은 하지 못했고 자신이 한 실수 때문에 탈락했다고 의기소침해지지만, 세레나에게 격려를 받고 다시 기운을 차리게 된다. 

    세레나의 이브이 같은 경우에는 진화는 막무가내라는 생각이 듭니다. 막무가내라고 한 이유는 왜냐하면 세레나의 이브이 한테는 스피드스타라는 공격기술이 하나뿐이고 그리고 방어나 그림자 분신인데 (이럴 때 아무것도 못 해줘서 미안해..... 그렇지만 말야, 언? 가 어떤 사람이 나한테 말해줬어. 내 미소가 힘이 되어줄 수 있다고... 너에게 어느 정도의 힘을 줄 수 있을진 모르지만 너의 힘이 되어주고 싶어.)을 격려의 말로써 절친도를 대신을 하고는  이 말을 듣고 간신히 일어난 이브이에게서 푸르게 빛나는 리본이 생기면서 세레나의 팔을 휘감고 세레나의 테마곡인 도리도리가 흘러나오면서 이브이가 님피아로 진화한다  님피아로 진화하자마자 요정의바람을 익혔으며, 로이의 오케이징의 몸통 박치기를 현란한 춤으로 피한뒤, 다시 요정의바람으로 역공하여 로이의 오케이징과 밀피유의 나루림을 같이 날려버리면서 태그배틀의 승리를 가져다주었다. 

    왜냐하면  xy&z 12화에서는 세레나의 이브이가 님피아로 진화의 대한 문제점은 일단 

    1. 이브이의 상태에서 페어리 타입의 기술의 부재 (세레나의 이브이의 기술 배치: 스피드스타/ 방어/ 그림자분신)

    2. 말로써 절친도를 대신을 했다는 점(이럴 때 아무것도 못 해줘서 미안해..... 그렇지만 말야, 언? 가 어떤 사람이 나한테 말해줬어. 내 미소가 힘이 되어줄 수 있다고... 너에게 어느 정도의 힘을 줄 수 있을진 모르지만 너의 힘이 되어주고 싶어. )

    3. 님피아의 상태에서 페어리 타입의 기술을 배웠다는 점

    이 3가지가 이 12화( 세레나의 이브이가 님피아로써 아무런 활약도 없이 말로써 절친도를 대신을 해서 말도 안되게 진화를 해서 님피아의 상태에서 페어리 타입의 기술을 배워서 이겼다는 말도 안되는 에피소드)의 대한 논란이 되는 문제점입니다.

      편집기 불러오는 중...
    • 저번에 그분이신거 같은데 이런건 블로그나 개인공간에서 작성하세요. 위키는 이런걸 작성하는데가 아닙니다.

        편집기 불러오는 중...
이 글을 추천하기
이 글을 추천하였습니다!
이 주제를 추천하는 사용자 보기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